Jump to content

Search the Community

Showing results for tags 'chatgpt'.

  • Search By Tags

    Type tags separated by commas.
  • Search By Author

Content Type


Blogs

  • Key 타이탄 되기 데일리 블로그
  • James의 제텔카스텐 투자 노트
  • CMDS 타이탄의 실오라기 연구실
  • chatGPT 커뮤니티
  • 이태극의 세컨드브레인
  • 깁고 더하는 지식 노동자
  • 트렌드세터 (프로덕트 메이커)
  • Key의 Vitamin M 전문 스마트 스토어
  • 사색가 이태극
  • 읽기와 쓰기
  • 브라이언의 삶의 GPS 마스터하기
  • 작가와 러닝앤그로스
  • 분석맨의 '두 번째 뇌'
  • Saisiot’s Laboratory
  • 반을의 작업실 Baneul's Atelier
  • 반짝이는 매일, Twinklekris.
  • 달나라
  • 방해받지 않는 삶

Forums

  • beTITAN Community Lounge
    • Announcements & Tips
    • beTITAN 기간 한정 공개 게시물
    • Question & Answer
    • Community Lounge
  • beTITAN 주제별 + 목적별 타이탄 되기 프로젝트
    • 스마트하게 + 세련되게 + 명료한 일잘러 되기
    • 글로벌 셀러를 위한 D2C 및 브랜드

Find results in...

Find results that contain...


Date Created

  • Start

    End


Last Updated

  • Start

    End


Filter by number of...

Joined

  • Start

    End


Group


About Me


Apps

Found 4 results

  1. 1. 저는 현재 챗GPT를 업무에 잘 활용 중입니다. 실제 제 일하는 속도가 많이 빨라진걸 느끼고 있습니다. 2. 쓰면서 느끼는게, 정말 어떻게 (잘) 활용하는지에 따라 챗GPT가 내놓는 응답과 활용의 가치는 천차만별이 될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3. 앞으로 미세 조정된 앱들이 나오면 챗GPT의 화제성은 더 낮아지리라 생각합니다. 챗GPT가 유용하지 못해 그런게 아니라 그냥 일상적인 사용이 되는 수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단톡방에서 얘기가 잠깐 나왔던 구글 트랜드 데이타를 봐도 트랜드가 급격하게 빠지는게 보여집니다.(전 사실 챗GPT의 화제성이 이렇게 빠질 것으로 처음부터 예상하고 있었어요.) 4. 그리고 미세 조정된 앱들은 계속 나오게 될거고, 일부 특수 목적의 미세 조정된 앱들로 유저들의 이동은 더 많아지겠죠? 5. 가령, 이메일이 처음 나왔을 때와 달리 지금은 그 누구도 이메일의 원리나 이메일을 잘 쓰기 위한 방법을 배우지 않잖아요. 그냥 내가 쓰는 이메일 서비스가 어딘지, 그리고 어떤 앱이 나랑 맞는지 보는 것처럼요. 6. 이런 생각을 하면서도, 저는 여전히 다른 앱들과 함께 챗GPT를 요즘 부쩍 더 많이 사용하고 있는데요. 약간 저만의 강력한 활용 방법을 찾은 그런 기분입니다. 7. 최근 제가 사용하는 패턴들을 보면서 2번에 언급한 활용 방법에 있어서 특이점을 느끼고 있습니다. 가령, 어떤 근본 원인을 식별하고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는 (컨설팅 업계에서 사용하는) 방법론 중 하나인 이시카와 다이어그램이라는게 있는데, 챗GPT에 특정 문제를 작성한 후 이시카와 다이어그램 방식으로 정리를 해달라고 요구하는 방식으로 사용중인데, 결과값이 (무척이나) 좋은거 같아요. 또는 Edward de Bono가 만든 Six Thinking Hats이라는 고전적인 방법론 - "최선의 결정을 내리기 위해 다양한 관점에서 검토할 수 있는 방법론"이 있는데, 이 역시 유용한 결과를 뽑아줍니다. 가령, 매출 감소에 맞서기 위한 신제품 도입 관련 경영진 회의가 있을 때 Six Thinking Hats 방식으로 내용을 작성해달라고 하면, 놀랄 정도로 흥미롭고 + 다양한 Views로 답변을 작성해주는데, 제법 화들짝 놀라곤 합니다. 8. 즉, 챗GPT를 잘 쓰기 위해서, 이런 여러가지 방법들을 알고 있다면 더 놀라운 응답들을 받아볼 수 있고, 이를 초안으로 활용하는 것만으로 업무 생산성이 극대화되는걸 부쩍 느끼고 있습니다. 9. 분명, 나중엔 문제만 입력하고 드뢉박스에서 방법론을 지정하면 해당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응답을 하는 AI 앱들도 나오겠죠? - AI 코리아 커뮤니티, Key의 AI 연구소
  2. As I rouse from my slumber, I squint at my watch and groggily register the time: 5:30 AM. A tender sensation tickles my left foot, prompting me to wiggle my toes, and I'm delighted to discover my cherished feline companion, Kuku, snuggled up beside me. This year, Kuku celebrates his ninth year of life, and I am grateful for every moment we share together. In the dimness of the room, Kuku fixes his gaze on me before letting out a big yawn. I invite him over by patting the futon beside me a few times, and with a graceful leap, he lands by my side and nuzzles against me. The softness of his fur and the warmth of his body soothe me, and I am grateful for the comfort he provides. Without warning, my mind spirals into a vision of the inevitable day when I will have to bid farewell to my fellow companion, Kuku. The thought of parting ways with him fills me with a deep sorrow, and I pull him close, hugging him with all the strength I can muster. I savor the warmth of his body and the softness of his fur, cherishing every moment we have together, knowing that one day he will be gone. It's a harsh reality that we all carry a "farewell timer" above our heads, rendering all beings delicate and vulnerable. Yet, this present moment is what truly matters, for it holds within it a glimpse of eternity. Kuku, who looks up at me now, is fully immersed in this present moment, showering me with love and affection. With no past or future, he lives only in the present, much like myself, without worrying about the unknowns that lie ahead. For different reasons, Kuku and I cling to each other tightly, sharing in the warmth of this moment. I know that eventually, we will part ways, and I am embracing this truth with open arms, savoring every second of our time together, because I know that the conclusion will be a sorrowful one. Such is life, fragile and fleeting, but this moment, this one right here, is a precious and invaluable gift.
  3. The rhythm of the train's tracks is a constant, reassuring sound that lulls me into a sense of peace. There's something magical about train travel that allows me to find a respite from the chaos of daily life. It's a rare opportunity to simply be in the moment, without worrying about the endless tasks and demands that fill my days. The serene atmosphere on the train is like stepping into the Midnight Library, a quiet refuge where I can escape the hustle and bustle of life. I'm able to let my mind wander, and the passing scenery often triggers memories that have been long forgotten. The sound of the train becomes a soothing white noise, and I'm able to sink into my thoughts without distraction. As I gaze out the window at the passing hills, bridges, and towns, forgotten memories and thoughts seem to surface on their own. It's a strange sensation to feel so lost in time and space that I forget where I am or how long I've been on the train. But it's in those moments that I feel most at ease, as if I'm tapping into a deeper part of myself that's not weighed down by the countless reminiscences. "Next station is Yongsan, Yongsan. The exit is on your right side." When the announcement for Yongsan station finally pulls me back to reality, I'm surprised to see that three hours have passed in what felt like a mere moment. But I'm grateful for the experience, for the chance to escape and reconnect with myself. It's a reminder that in the midst of a hectic world, it's essential to take a step back and find moments of stillness. After emerging from the sea of recollections, I feel a renewed sense of energy and enthusiasm, much like my past self. This is why train travel has always held a special place in my heart.
  4. 최근 알게된 ChatGPT를 가지고 작곡, 작사에 활용해보았다. 나는 음악 전공자가 아닌데.. 이래도 되는걸까? 실오라기 연구실의 지향점은 부캐인 것이 부캐로 들키지 않는 것에 있다. 내가 무엇을 하던지 그것을 나의 본 모습으로 본캐로 보이게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AI를 활용한 음악 서비스들은 많다는데 다 듣기 썩 좋지는 않았다. 결국 사람의 터치가 줄 수 있는 무언가가 있는 것인가. GPT를 처음 보고 들었던 생각은 처음과 끝은 결국 사람이 할텐데 중간은 이친구가 많이 해주겠구나 라는 것이었다. 헵타베이스를 처음 만났을 때의 생각과는 정반대의 경우이다. GPT는 확고한 질문이 있는 누군가가 최적의 결과물로 전달하는 목적의 과정에 있을 때 중간 과정을 매우 획기적으로 줄여준다. 헵타베이스는 반대로 양 극단에서 활용해야겠다 생각했었다. Ideation과 Delivery가 그 극단이었고 생각을 짜놓는 것과 누군가에게 이야기하는 용도로 사용해야지 했었다. 대체 불가능한 것이 Prompt와 Delivery일 것이다. 어떤 의도와 목적이 담겼는지와 어떻게 전달하는지가 점점 중요해지는 것 같다. 자, 그래서 최종 전달물을 한 번 보도록 하자.
×
×
  • Create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