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mp to content

Search the Community

Showing results for tags '생산성'.

  • Search By Tags

    Type tags separated by commas.
  • Search By Author

Content Type


Blogs

  • Key 타이탄 되기 데일리 블로그
  • James의 제텔카스텐 투자 노트
  • CMDS 타이탄의 실오라기 연구실
  • chatGPT 커뮤니티
  • 이태극의 세컨드브레인
  • 깁고 더하는 지식 노동자
  • 트렌드세터 (프로덕트 메이커)
  • Key의 Vitamin M 전문 스마트 스토어
  • 사색가 이태극
  • 읽기와 쓰기
  • 브라이언의 삶의 GPS 마스터하기
  • 작가와 러닝앤그로스
  • 분석맨의 '두 번째 뇌'
  • Saisiot’s Laboratory
  • 반을의 작업실 Baneul's Atelier
  • 반짝이는 매일, Twinklekris.
  • 달나라
  • 방해받지 않는 삶

Forums

  • beTITAN Community Lounge
    • Announcements & Tips
    • beTITAN 기간 한정 공개 게시물
    • Question & Answer
    • Community Lounge
  • beTITAN 주제별 + 목적별 타이탄 되기 프로젝트
    • 스마트하게 + 세련되게 + 명료한 일잘러 되기
    • 글로벌 셀러를 위한 D2C 및 브랜드

Find results in...

Find results that contain...


Date Created

  • Start

    End


Last Updated

  • Start

    End


Filter by number of...

Joined

  • Start

    End


Group


About Me


Apps

Found 4 results

  1. 1. 저는 현재 챗GPT를 업무에 잘 활용 중입니다. 실제 제 일하는 속도가 많이 빨라진걸 느끼고 있습니다. 2. 쓰면서 느끼는게, 정말 어떻게 (잘) 활용하는지에 따라 챗GPT가 내놓는 응답과 활용의 가치는 천차만별이 될거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3. 앞으로 미세 조정된 앱들이 나오면 챗GPT의 화제성은 더 낮아지리라 생각합니다. 챗GPT가 유용하지 못해 그런게 아니라 그냥 일상적인 사용이 되는 수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단톡방에서 얘기가 잠깐 나왔던 구글 트랜드 데이타를 봐도 트랜드가 급격하게 빠지는게 보여집니다.(전 사실 챗GPT의 화제성이 이렇게 빠질 것으로 처음부터 예상하고 있었어요.) 4. 그리고 미세 조정된 앱들은 계속 나오게 될거고, 일부 특수 목적의 미세 조정된 앱들로 유저들의 이동은 더 많아지겠죠? 5. 가령, 이메일이 처음 나왔을 때와 달리 지금은 그 누구도 이메일의 원리나 이메일을 잘 쓰기 위한 방법을 배우지 않잖아요. 그냥 내가 쓰는 이메일 서비스가 어딘지, 그리고 어떤 앱이 나랑 맞는지 보는 것처럼요. 6. 이런 생각을 하면서도, 저는 여전히 다른 앱들과 함께 챗GPT를 요즘 부쩍 더 많이 사용하고 있는데요. 약간 저만의 강력한 활용 방법을 찾은 그런 기분입니다. 7. 최근 제가 사용하는 패턴들을 보면서 2번에 언급한 활용 방법에 있어서 특이점을 느끼고 있습니다. 가령, 어떤 근본 원인을 식별하고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는 (컨설팅 업계에서 사용하는) 방법론 중 하나인 이시카와 다이어그램이라는게 있는데, 챗GPT에 특정 문제를 작성한 후 이시카와 다이어그램 방식으로 정리를 해달라고 요구하는 방식으로 사용중인데, 결과값이 (무척이나) 좋은거 같아요. 또는 Edward de Bono가 만든 Six Thinking Hats이라는 고전적인 방법론 - "최선의 결정을 내리기 위해 다양한 관점에서 검토할 수 있는 방법론"이 있는데, 이 역시 유용한 결과를 뽑아줍니다. 가령, 매출 감소에 맞서기 위한 신제품 도입 관련 경영진 회의가 있을 때 Six Thinking Hats 방식으로 내용을 작성해달라고 하면, 놀랄 정도로 흥미롭고 + 다양한 Views로 답변을 작성해주는데, 제법 화들짝 놀라곤 합니다. 8. 즉, 챗GPT를 잘 쓰기 위해서, 이런 여러가지 방법들을 알고 있다면 더 놀라운 응답들을 받아볼 수 있고, 이를 초안으로 활용하는 것만으로 업무 생산성이 극대화되는걸 부쩍 느끼고 있습니다. 9. 분명, 나중엔 문제만 입력하고 드뢉박스에서 방법론을 지정하면 해당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응답을 하는 AI 앱들도 나오겠죠? - AI 코리아 커뮤니티, Key의 AI 연구소
  2. UX Writing 시 고려해야 할 사항들이 정말 많지만, 간단하게 룰을 정해서 ChatGPT로 하여금 룰에 따라 글을 작성하게 해봤습니다. 1. 프롬프트 설계 단어나 문장을 제시할 것이다 이해하기 쉽게 작성해라 내가 지정하는 형식에 따라 작성해라 헤더는 명사구여야 한다 본문은 문장이되 글자 수 제한은 없다 툴팁도 문장으로 작성하고 200자 제한이다 영어로 요청하지만 한글로 내놔라 2. 1차 결과 매우 흥미롭운 결과가 나옴. 일단 기본적으로 맥락에 맞게 문구를 뽑아냈다. 내용도 비교적 만족스러웠다. 우선 1) 마이크로카피 스타일을 맞췄고, 2) 요청한 스타일(명사구와 문장)도 지켰다. 무엇보다 같은 문장을 3) 본문과 툴팁에 맞추어 문장을 다르게 뽑아냈다. 3. 문체 수정 요청 및 결과 요즘 유행에 맞추어 '합쇼체'가 아닌 '해요체'를 요청했고 본문과 툴팁을 해당 스타일에 맞추어 변경해주었다. 4. 결론 UX Writing이 기업 수준에서 진행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보니 기업마다 따라야 할 스타일가이드와 용어집이 있다. 용어집만 하더라도 적게는 수십 개에서 많게는 수백 개인데 이러한 용어를 다 입력해서 이 용어에 따라 앞으로 작성해줘가 가능할 지는 모르겠다. 다만, 연령별, 교육 수준별로 얼마든지 문장을 쉽게 혹은 어렵게 뽑아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앞으로 다양한 실험을 해볼 것이다. 한문장 요약: 휼륭하다. 그런데 아쉽다.
  3. 큰일이다. 충동성 지름병이 재발했다. 평온한 아침이었다. 미모 위클리 모임도 잘 마무리했고, 이제 활기차게 하루를 시작하면 될 뿐이었다. 모든 것이 완벽했다. 이 녀석이 갑자기 나타나기 전까지는. [그림 1 - Superhuman 사용 후 Gmail 진입 시 선택 화면] 난, 언제나처럼 급한 번역을 마무리 짓고선 계정 1부터 계정 4까지 훑어 보고 있었다. 그 때, Akiflow를 설정하며 눈여겨 두었던 Superhuman이 갑자기 나타나 윙크를 날리는 것 아닌가. 아아, 아침부터 유혹이라니. 너무하지 않나. 도저히 뿌리칠 수 없었다. 아니 뿌리쳐야 한다는 생각조차 못했다. [그림 2 - 불러도 대답없던 녀석의 첫 인상] 우리의 시작은 소박했다. GTD(Get Things Done)에 도움이 된다는 솔루션이 세브방에서 떠돌았다. 당시 나는 메일 계정이 여러 개라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기에 Akiflow가 해야할 일과 우선순위 설정에 도움이 될 거라 생각하고 가입과 무료 체험을 진행했다. 먼저, Akiflow와 Gmail의 연동으로 시작했다. 어려움은 없었다. 난 수백 번도 더 내 Gmail 계정을 각종 서비스와 솔루션에 팔아봤던 나쁜 남자였으니. 바로 이때였다. "Open your emails in Superhuman instead of Gmail." '음? 이게 뭐지?'. 단순히 인공지능을 이용해 내 이메일을 정리해주는 솔루션인 줄 알았다. 그런데 선택해서 설정을 완료한 후 내 대시보드에서 아무리 이메일을 클릭해도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와, 이런 경험, 처음이었다. 가난한 집 자식에게 뺨 맞은 재벌집 외동이 이런 심정일까! [그림 3 - 문제의 그 연동 설정] 심지어 Superhuman 홈페이지에 가서 내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고 엔터를 아무리 눌러도 아무 것도 진행할 수 없었다. 한참 후에야 선택 받은 특별한 사람들만 이용할 수 있는 비싼(혹자는 좋다고 우기는) 솔루션임을 알게 되었다. 월 30불이나 주고 이용할 만한 가치가 없어 보여서 '너 없이도 잘 살아. 지금까지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럴꺼야 '라고 했다. 그리고 실제로 잊고선 잘 지냈다. 이 메시지를 오늘 아침에 Gmail 오른쪽 구석에서 보기 전까지는. [그림 4- 문제의 유혹의 시그널] - to be continue...
  4. 좋아한다. 좋아하지 않는다... Superhuman 사용 경험을 써 내려가기 전에 고백할게 있다. 난 금사빠이다. 금새 사랑에 빠진다. 그리고 사랑에는 돈이 필요하다 믿는다. 지금 아내를 만났을 때도 그러했다. 이 사람이다 싶어 아까운 게 하나 없었다. 지금 돌아보니 조금 아깝다. 결혼할 돈도 없었지만 놓치기는 싫었다. 밤 늦게까지 데이트하고 집에 돌아와서는 새벽까지 번역 알바에 매달리곤 했다. 하나도 힘들지 않았다. 아니 힘들어 할 여유가 없었다. [그림 1 - 내 결혼자금을 채워주었던 고마운 분] Superhuman도 그러했다. 엄청 빠르다니. 그리고 내가 사용하는 Akiflow와도 연동이 되다니. 무엇보다, 마우스를 사용하지 않아도 되는 이메일 솔루션이라니! 주저할 이유가 없었다. 체험 기간 신청도 알아보지 않고 바로 결제했다. 사랑에 빠졌으니 돈을 쓴 것이다. 결제를 결정한 이유는 단, 하나. 마우스였다. [그림 2 - 마이티마우스, 본문과 관련 있을 수도 있음] 마우스 사용 여부가 왜 중요한가. 이것을 설명하려면 여자들이 듣기 싫어하는 3대 이야기 중 하나를 끄집어 내야 한다. 그래, 군대 이야기다. 논산훈련소(삐~~~~~ 자체 검열 중, 20줄 넘어감) 이후 후반기교육(삐~~~~~ 자체 검열 중, 10줄 넘어감) 동안 들었던 가장 인상적이었단 말 한마디는 이것이였다. "자대에 가서 문서 작성 시 마우스를 사용하면 크게 혼날 수도 있다." 그래서 후반기 교육이 진행되는 동안 필사적으로 단축키를 외웠고, 실제로 프로그램 실행부터 작성 완료까지 마우스 한번 손대지 않고 거의 완벽하게 문서 작성할 수 있는 스킬을 갖추었다. 그리고 난 녹화촬영편집병이 되었다. 결국, 난 20년 전부터 이날이 오기만을 기다렸던 것이다. 키보드에서 손 떼지 않고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의 작업을 온전히 할 수 있는. 난 Superhuman의 CEO가 대한민국 행정병 출신이라 믿는다. 그의 PTSD가 이렇게 훌륭한 프로그램을 만들게 한 것이다. [그림 3 - 대한민국 국군 행정병 출신이라 추측하는 Superhuman CEO, Rahul Vohra] 정말 기대됐다. 전우의 피땀눈물이 섞인 솔루션이다. 픽셀 하나하나 소중하다. 그 마음을 갖고 사용을 시작했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고민하게 된다. "좋아한다. 좋아하지 않는다..." - to be continue...
×
×
  • Create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