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mp to content

새로운 정보 자체에는 더 이상 큰 가치가 없다.


Key

1,166 views

1. 새로운 정보를 나만 알고 있겠다는 생각은 이미 틀렸다. 

2. 정보 자체에는 더 이상 큰 가치가 없기 때문이다.

3. 오히려 내가 가진 정보를 공유하여, 함께 할 수 있는 사람들을 만들고, 프로세스를 아낌없이 공개하는 편이 결과적으로 더 많은 핵심 정보를 모으는데 유리하다.

4. 처음 깃발을 세운 사람에게는 더 많은 관심이 쏠린다. 그리고 그를 중심으로 다양한 정보와 사람들이 모여들기 시작한다.

5. 여기에 많은 사람의 생각과 아이디어들이 더해지면서 처음의 정보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게 된다.

- 프로세스 이코노미, 오바라 가즈히로

+

 

0. 단편적인 하나의 새로운 정보를 혼자 알고 있는 것보다, 빠르게 정보를 공유하고 해당 정보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을 빠르게 모으는 것이 휠씬 더 좋은 아이디어와 생각들 그리고 이를 통해 연결되는 정보들을 많이 얻을 수 있는 비법이다.

1. 많은 사람들이 착각하는데, 어떤 정보를 나만 알 때 경쟁력이 생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 예전엔 분명 그랬다. 그렇지만 지금은 그렇지 않은 세상에 살고 있다.

2. 세상에 나만 알고 있는 정보는 없다.

3. 정보들을 점으로 생각해보면 이해하기 쉽다.

4. 그 점 하나만으론 정보의 가치가 작아진다.

5. 점들을 이어 선으로 만들고 면으로 만들 때, 비로서 거대한 지식이 된다.

6. 따라서 많은 점들을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다른 사람을 모았을 때 비로소 선이 그려지고 면이 만들어지게 된다.

7. 때때로 자신이 알게 된 점이 시작점일 수도 있고, 중간 지점일수도 있고, 최종적인 결과물에 필요한 한 꼭지점이 될 수도 있다.

8. 그렇지만, 혼자만 알고 있을 때, 그 정보는 단지 하나의 점일 뿐이다.

9. 의미가 없는 것이다.

10. 언젠가 그 정보들 또한 시간이 지나면 누군가에 의해 공유가 될꺼고, 그렇게 공유한 사람을 중심으로 거대한 커뮤니티 또는 지식이 만들어지게 된다.

 

+

 

1. 최근 들어 실제 경험하고 있는 중이다.

2. 작은 활용 사례를 세미나 형식으로 2차례 진행했다.

3. 어쩌면 내가 상상력을 발휘해 시작한 강연(정보)는 시작점이 되었던거 같다.

4. 그리고, 2주 정도 시간이 지났을까?

5. 그 점을 시작으로 사람이 모였다.

6. 하루만에, 600여명이 모였고, 커뮤니티 사이트는 오픈과 함께 330여명이 몇시간만에 가입을 했다.

7. 점들이 이어져 선이 되는 시간이었다.

8. 언제나 그렇지만, 이 과정들을 지켜보는건 늘 흥분되는 경험이다.

  • Like 3

2 Comments


Recommended Comments

  • VIP Members

키님의 여러 사례를 직접 보고 듣고 경험해보고 싶습니다.
이 글은 네트워크의 중요성에 대해 쓰신 글과 바로 연결이 되는군요.

제가 다니고 있는 회사는 지방 공기업 특성 + 제조업 특성인지 자신이 가진 업무 지식이 큰 권력인양 남에게 안알려주려 하는 문화가 남아있습니다.
그래서 올해 사내 위키 구축을 통해 정보 교환의 벽을 무너뜨리고자 하고 있습니다. 키님께서 말씀하신 점을 이어 선으로 만드는 것에 더 큰 가치가 있다는 것을 믿습니다.

  • Like 2
Link to comment
  • Administrators
4 hours ago, 사이시옷 said:

키님의 여러 사례를 직접 보고 듣고 경험해보고 싶습니다.
이 글은 네트워크의 중요성에 대해 쓰신 글과 바로 연결이 되는군요.

제가 다니고 있는 회사는 지방 공기업 특성 + 제조업 특성인지 자신이 가진 업무 지식이 큰 권력인양 남에게 안알려주려 하는 문화가 남아있습니다.
그래서 올해 사내 위키 구축을 통해 정보 교환의 벽을 무너뜨리고자 하고 있습니다. 키님께서 말씀하신 점을 이어 선으로 만드는 것에 더 큰 가치가 있다는 것을 믿습니다.

댓글 감사합니다. 

조직의 KMS는 만들어지기만 한다면 너무 좋은거 같아요. 다양한 접근 방법이 제일 처음에 필요하겠지만, 사고 사례부터 작성한다든지 등등 좁은 주제로 연결을 하기 시작하는게 좋은거 같은데, 관건은 조직원들의 참여를 어떻게 독려하고 그 수준과 퀄러티를 어떤 기준으로 분류하고 모더레잇 하느냐 등이 관건인거 같아요.

저희는 주간 월간 리워드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어요. 예를들면 시간 단위로 리워드를 줘서 나중에 휴가로 사용할 수 있게 하는 식으로요.

  • Like 1
Link to comment

Create an account or sign in to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in order to leave a comment

Create an account

Sign up for a new account in our community. It's easy!

Register a new account

Sign in

Already have an account? Sign in here.

Sign In Now
  • Tell a friend

    Love beTITAN 타이탄 되기 커뮤니티? Tell a friend!
×
×
  • Create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