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mp to content

최고의 전문가가 최악의 교사가 되는 까닭


Key

1,073 views

1. 지식의 저주가 초래하는 가장 큰 문제는 우리가 전문가에게 배우는 것을 대단히 어렵게 만든다는 점이다.

2. 경험 많은 전문가가 경험이 없는 비전문가의 입장에서 바라보기 힘들다는 것도 문제지만, 그들이 기술 습득에 걸리는 시간을 과소평가하는 것도 사실 문제다.

3. 최고의 전문가가 강의를 할 때 성공적인 수행에 필요한 행동 단계에서 무려 70%를 설명하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4. 그들은 그 단계들에 대해 거의 생각을 하지 않기 때문이다.

5. (왜냐면) 성공적인 수행에 필요한 그들의 행동 대부분이 무의식적으로 이뤄지기 때문이다. (즉 이게 핵심 사항인데, 당연한거라 생각하고 스킵한다.)

6. 흥미로운 점

6-1. 전문가가 평소 자동으로 수행하던 행동을 일부러 의식하면서 집중하기 시작하면 오히려 성과가 떨어지는 경우가 많다. 

6-2. 스포츠에서는 이런 현상을 초킹(Chocking)이라고 한다. 강한 압박감 자체가 선수의 플레이를 망치는게 아니라 지나치게 많은 생각이 망치게 된다.

6-3. 반면 초보자들의 경우 자신의 동작을 다시 생각하면서 기록한 이후 성과가 나아지는 걸 볼 수 있다.

6-4. 자동화된 (무의식의) 프로세스가 없는 경우에는 일련의 단계를 생각하면서 실행하는 것이 기술 습득에 도움이 된다.

7. 전문가에게 배우는 것을 어렵게 만드는 마지막 장애물은 이것이다. 

8. (그들이 설명하는 방식은 초보자 입장에서 소화하기 힘겨울수밖에 없다.)

9. 요컨대 전문가는 비전문가와 생각하는 방식이 다르다. 그들은 자신도 의식하지 못하는 지름길을 활용하고 자신이 하는 행동을 깊게 생각하지 않으며, 자신이 아는 것들을 (그걸 배워야 하는 초보자들이) 모르고 있다는 걸 상상도 못한다.

10. 성공적인 작업에 필요한 행동을 분석해서 말해달라고 하면 그들은 70%를 빼놓고 말한다. 

11. 그리고 설명해주는 나머지 30%는 대다수 사람들이 조금 힘겨워하거나 또는 아예 이해하기 힘든 언어로 설명한다.

- 역설계, 론 프리드먼

 

+

 

1. 실제 나 역시 누군가에게 특정 주제에 대해 몇주동안 코칭을 한적이 있다.

2. 10명 이내의 소그룹이었고, 1기, 2기 이렇게 두 차례 진행을 했었다.

3. 1기를 진행한 이후에 많은 부분을 개선해서 2기를 시작했음에도, 그룹원들의 피드백과 달리 스스로 불만족스러웠다. (잘 가르치는게 아닌거 같은 느낌을 계속 받았다.)

4. 그런 생각들에 대한 이유를 찾은거 같다.

5. 지금 생각해보니, 70%는 빼놓고 알려준거 같다.

6. 내게 당연한 어떤 절차나 생각할 부분들 등등 하나 하나 알려줬어야 했는데, 다 빼먹은 느낌

7. 그래서 아마 어떤 실용서 책을 보면, 상당히 많은 지면을 할애해 이런 얘기들을 채우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8. 이 부분에 대해서 장문의 회고를 작성했는데, 이 파트를 읽으면서 어떤식으로 개선을 해야 할지 많은 힌트를 얻었다.

9. 사실 주변에서 이런 경우를 많이 본다. 경험 많은 전문가의 소주제 특강 내용이 너무 아카데믹한 경우 참석자들이 일반 대중인 경우 정말 1도 도움이 되지 않는 강연이 되버린다.

10. 반대로 생각해보면, 70%를 챙기고, 알려줄 때, 실제 사람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다.(그 대상이 해당 분야 전문가가 아닌 경우)

11. 핵심 노하우는 내가 무의식적으로 어떤 문제 해결에 접근하는 초기 방법들과 단계들인거 같다.

12. 그 과정들을 요즘 천천히 복기해보고 있다. 

13. 대게 그 끝 결과물(성공 여부와 상관없이)에 집중되어 얘기하는 것보다, 그 결과를 얻기 위해 초기에 해야 할 일정한 패턴들을 찾아보고 그걸 설명해주는 것이 휠씬 중요한거 같다.

  • Like 2

4 Comments


Recommended Comments

  • Administrators

내가 무언가를 배워야 하는 경우도 비슷한 경험을 사실 많이 한거 같다.

지금 생각해보면, 옵시디언을 처음 배울 때도, 이미 잘 쓰고 계신분들에게 구체적이고 디테일한 설정 등이 궁금했던거 같다.

지금은 나만의 방법을 찾아서 플러그인을 검토, 설치, 세팅, 활용 단계를 거치지만, 사실 초보 시절엔 어떤 플러그인이 좋은지, 내게 맞는지 알 수 없었다.

잘 사용하는 선생님들의 방법을 보면서 감탄하곤 했는데, 그 당시를 생각해보면

1. 추천 플러그인을 다 설치해서 오히려 과부하가 걸렸다.

2. 누군가 잘 사용하는 추천 플러그인도 내가 쓸 줄 모르거나 활용하지 못하면, 프로그램만 무겁게 만든다.

3. 즉, 플러그인 하나를 추천하더라도, 구체적인 활용 방법을 유저가 상상할 수 있게 해주는게 휠씬 선택에 도움을 줄 수 있다.

4. 그리고 반드시 챙겨야 하는 설정 등을 리마인드 해주는 방식이 좋을꺼 같다.(내가 깜깜했던 상황을 역으로 생각해보면)

+

물론, 옵시디언은 노트 작성 앱이다.

본질은 누구에게나 중요하다. 노트를 작성하는게 가장 중요하다.

그렇지만, 더 강력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방법엔 이런 디테일이 큰 차이를 만드는거 같다.

  • Like 2
Link to comment
  • Administrators

노트 토크 때에도, 여러 선생님들의 활용 방법 등 강의를 들을 때에도, 내가 궁금한 것들은 스킵되고(70%는 설명없이 넘어감 - 그 분들에겐 쉽고 무의식적인 수행 단계에 있는) 한번의 활용 사례로 아주 짧게 다뤄지고 넘어가는 경우들이 늘 아쉬웠다.

그런데, 생각해보면, 더 많은 걸 설명해주고 싶은 마음과 한정된 시간 사이에서 발생하는 문제인거 같기도 하다.

그래서 질문하기도 쉽지 않더라.

이런 부분들을 생각해보면서 곧 시작할 쇼피파이 3기 프로그램을 천천히 구상중이다.

  • Like 2
Link to comment
  • VIP Members

저도 제텔에 처음 관심 가졌을때 제일 궁금했던 것이 실제 사용 사례였는데 그것이 많이 보이지 않아 답답했었습니다.

역설계 읽으면서 가장 감명받았던 부분인데 키님께서 언급해주시니 좋습니다.

  • Like 2
Link to comment
  • Administrators
4 minutes ago, 사이시옷 said:

저도 제텔에 처음 관심 가졌을때 제일 궁금했던 것이 실제 사용 사례였는데 그것이 많이 보이지 않아 답답했었습니다.

역설계 읽으면서 가장 감명받았던 부분인데 키님께서 언급해주시니 좋습니다.

저는 민트베어 선생님이 너무나 잘 준비해주신 독서 토론으로 함께 이 책을 읽었는데 민트베어 선생님이 2기 모집헤서 또 하시면 좋겠단 생각을 자주 합니다. 

책도 책이지만 민트베어 선생님이 준비와 진행을 너무 잘 해주셔서 책을 정말 완전 소화할수 있었거든요.

  • Like 3
Link to comment

Create an account or sign in to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in order to leave a comment

Create an account

Sign up for a new account in our community. It's easy!

Register a new account

Sign in

Already have an account? Sign in here.

Sign In Now
  • Tell a friend

    Love beTITAN 타이탄 되기 커뮤니티? Tell a friend!
×
×
  • Create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