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mp to content

타이탄, 알렉스 퍼거슨에게 글쓰기란.


Key

2,517 views

1. 당신의 글을 읽는 독자들은 분명한 사실에 대한 지루한 설명을 좋아하지 않는다. 

2. (당연하겠지만) 독자들은 색다르고 예상치 못한 이야기를 원한다.

3. 애버딘 감독 시절, 나는 첫번째 책 "북쪽의 빛"을 출간했다. 솔직히 말하면 출판을 통해 수입의 일부를 보전하려는 목적도 있었지만 애버딘 시절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를 전하고 싶은 마음이 컸고, 특히 1985년 리그 우승이 그 계기가 되었다.

4. 정말 정성을 많이 쏟았던 책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트레블을 달성하고, 1999년에 내 놓은 "인생 경영" 이었다. 이 책을 위해 "휴 맥킬바나"와 손을 잡았다. 그와의 공동 작업은 희열을 느낄 만큼 멋진 경험이었다.(부럽)

5. 당시는 내 인생에서 가장 바쁜 시기였지만, 나는 시간이 날 때마다 생각과 기억을 틈틈히 글로 썼다.

6. 그리고 아주 다양한 형태의 종이 뭉치들로 이루어진 20만 단어의 원고를 맥킬바니에게 전달했다. 

7. 맥킬바니는 내 글들을 정리하고 멋진 문장으로 다듬어 주었다.

8. 무엇보다 어린 시절을 다시 떠올리고 내가 자랐던 환경과 배경을 돌이켜볼 수 있어서 큰 기쁨과 위안을 느꼈다.

9. 내가 썼던 글들 중 가장 의미있었던 글들은 사무실로 끊임없이 쏟아져 들어왔던 각종 서신들에 대한 답변이었다.

10. 내가 감독으로 있었던 세월의 대부분은 이메일이나 문자메시지가 없던 시절이었다.

11. 나는 그래서 다 카드나 편지 형태로 답변을 썼다.

12.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이끌어가는 사람에 대한 사람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기 위해, 나는 시기에 맞게 위로나 축하 편지 혹은 구단에 보내준 제안에 대한 감사의 답변을 보내야 한다고 느꼈다.

13. 게다가 매년 2천통의 크리스마스 카드를 보냈다. 흑자는 이렇게 생각할지도 모른다. 차라리 자선 단체에 기부를 하지라고.

14. 그러나 카드를 보낸 이유는 내가 항상 그들을 마음속에 기억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달하기 위해서였다. 그런 이유로 나는 크리스마스 카드를 받는 것도 좋아한다.

- 리딩, 알렉스 퍼거슨 외

 

+

 

1. 책을 읽는 나를 보며, 아내도 책을 읽으려 여러번 도전 했었는데 늘 실패하곤 했다. 언젠가 한번 책을 끝까지 읽기가 자기는 너무 힘들단 얘기를 했다. 아내가 읽고 있는 책들을 보니 고개가 끄덕여졌다.

2. 뻔한 책들, 지루한 책들이 많았다. 아내에게 책을 읽다가 재미가 없으면 그냥 덮고 다른 책을 읽는게 좋다고 얘기했다. 나 역시 그렇다.

3. 재미없는 책을 끝까지 읽어야 한다고 붙잡고 있다보면, 그 책은 다 읽을지언정, 다음 책을 선뜩 붙잡고 읽기 힘든거 같다.

4. 재미있는 책은 침대에 누워 읽다 잠드는게 아니라 아침까지 읽게 되는 책들이다.

5. 재미있는 소설들로 글 읽기 연습을 하다보면, 조금 더 난해한 책들을 읽는데 도움이 되는거 같다.

6. 아내는 지금 나보다 더 많이 책을 읽고 있다.

7. 아내와 함께 같은 책을 읽고 마치 영화를 보고 얘기를 나누듯 책에 대해 얘기를 나누는 시간이 많아졌다. 참 감사한 경험이다. 

 

+

 

1. 가장 바쁜 시기에도 시간이 날 때마다 생각과 기억을 틈틈히 글로 썼다는 부분에서 감명 깊었다.

2. 옵시디언을 주변에 많이 소개하고 왜 우리가 메모를 하고 메모들을 연결하는 과정이 필요한지 설명할 때마다 들었던 얘기 중 하나가, '바쁜데 그걸 언제 할 시간이 있어'였다.

3. 그런데 세상 바빴을 알렉스 퍼거슨 감독이 자기 인생에서 가장 바빴던 시기에 그렇게 틈틈히 글을 썼다는 부분에서, 많은 생각을 했다.

4. 그리고 그는 그 과정에서 큰 기쁨과 위안을 얻었다고 고백한다. 

5. 분명 글을 쓰는건 의미가 있다.

 

 

1. 손편지를 받거거 카드를 받으면 예전에 비해 감동이 더 큰거 같다.

2. 내 어머님은 아직도 날 위해 멋진 필체로 아들에게 편지를 써주고 계신다.

3. 나도 이걸 해봐야겠단 생각을 했다. 소중한 분들에게 간단한 카드나, 편지를 더 자주 써보자.

  • Like 5

4 Comments


Recommended Comments

틈틈이 쓴다는 말이 인상적입니다. 

틈이 아닌 관심일 수 있겠네요.

맘이 없으면 틈도 없으니 말입니다. 

감사합니다.

  • Like 4
Link to comment
  • VIP Members

친한 형 중에 1년에 한번씩은 손편지를 보내주는 분이 계십니다.
받을 때마다 기분이 정말 좋아요. 근데 저는 악필이라 늘 손편지를 쓰기가 망설여집니다.

얼마 전 Workflowy 주제의 책을 읽는데, 인상 깊었던 문장이 있습니다.

워크플로이의 사용법에 대한 이 책의 기본 메세지는, 새로운 것을 시작하는 것이 아닌, 매일의 일상속에 이미 존재하고 있는 '문장을 쓴다'는 것에 워크플로위를 적용한다는 것입니다.

Quote

WorkFlowyの使い方についての本書の基本的なメッセージは、新しいことを始めるのではなく、「毎日の生活の中に既に存在している『文章を書く』ことに、WorkFlowyを使う」です。

결국 글이라는 것은 따로 글쓰는 시간을 마련하는 것 외에 평상시에 틈틈이 자기 생각을 기록해야 한다는 것이죠.
어찌보면 제텔카스텐이 추구하는 것 중에 하나인 '백지에서 시작하지 않는다'와 일맥상통하는 듯 합니다.

하지만 저에게 어려운건, 메모의 습관이 아직 잘 들어있지 않아서 평상시 생각을 모두 캡쳐하지 못하는 단계라는 것이지요.

Quote

아내와 함께 같은 책을 읽고 마치 영화를 보고 얘기를 나누듯 책에 대해 얘기를 나누는 시간이 많아졌다. 참 감사한 경험이다. 

이 부분 진심으로 부럽습니다. 저와 아내는 읽고 있는 책도 다르고 속도도 너무 달라 이것을 시도하기가 어렵습니다. 앞으로 이 부분도 도전해봐야겠습니다.

이제 미국은 늦은 밤이 왔겠군요. 오늘 하루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 Like 4
Link to comment
  • Administrators
18 hours ago, 달나라 said:

틈틈이 쓴다는 말이 인상적입니다. 

틈이 아닌 관심일 수 있겠네요.

맘이 없으면 틈도 없으니 말입니다. 

감사합니다.

햐 멋진 표현입니다.

맘이 없으면 틈도 없다. 

  • Like 3
Link to comment
  • Administrators
9 hours ago, 사이시옷 said:

메모의 습관이 아직 잘 들어있지 않아서 평상시 생각을 모두 캡쳐하지 못하는 단계라는 것이지요.

저도 그래요 ㅠ.ㅠ

남의 글과 자료는 빛의 속도로 캡쳐해서 데본에 쌓아두면서 제 생각들은 늘 틀어놓은 물 마냥 담지 못하고 흘러 보내는거 같습니다.

매일 하나의 글을 쓰자고 선언을 하고, 지켜 나가다보면, 습관이 되지 않을까 기대중이지만, 여전히 참 쉽지 않내요.

9 hours ago, 사이시옷 said:

이 부분 진심으로 부럽습니다. 저와 아내는 읽고 있는 책도 다르고 속도도 너무 달라 이것을 시도하기가 어렵습니다. 앞으로 이 부분도 도전해봐야겠습니다.

이제 미국은 늦은 밤이 왔겠군요. 오늘 하루도 고생 많으셨습니다!

정말 추천드려요. 아내와 책을 함께 읽고(보통은 소설책이지만) 함께 대화를 나누는게 참 좋은거 같습니다. 재미있는 책을 한번 골라보세요.

저희는 파친코로 정말 많은 얘기들을 나눴던거 같아요.

  • Like 3
Link to comment

Create an account or sign in to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in order to leave a comment

Create an account

Sign up for a new account in our community. It's easy!

Register a new account

Sign in

Already have an account? Sign in here.

Sign In Now
  • Tell a friend

    Love beTITAN 타이탄 되기 커뮤니티? Tell a friend!
×
×
  • Create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