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mp to content

타이탄, 레이 달리오가 말하는 실수를 반겨야 하는 이유


Recommended Posts

  • Administrators

image.jpeg.7cdcd84ddf2634c9428a1d3928d89a72.jpeg

강해지기 위해서는 고통스럽지만 한계를 뛰어 넘어야 한다. 이건 기본적인 자연의 법칙이다.

칼 융은 "인간에게는 고난이 필요하다. 그래야 건강에도 좋다."라고 말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본능적으로 고통을 회피한다. 

이는 신체와 마음 단련 모두 똑같이 해당된다.

그렇지만, 당신이 원대한 목표를 추구한다면 고통은 피할 수 없다. 믿기 어렵겠지만 제대로 문제에 접근하고 있다면 이런 종류의 고통을 겪는 것을 당연하게 생각하고 받아들여야 한다.

이건 앞으로 전진하기 위해서는 해결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신호이기 때문이다. 

고통을 피하지 말고 직면하자. 경계를 늦추지 않고 일정 수준의 고통과 함께 하는 것이 편해지면 더 빨리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다.

삶이란 원래 그런 것이다.

고통을 오히려 제대로 된 성찰의 척도로 삼아라. 대부분의 사람들은 실수를 하면 기분이 상하는데, 이는 발전하기 위한 전반적인 큰 과정에서 실수가 차지하는 역활을 간과하기 때문이다.

언젠가 최고의 레전드 농구 선수인 마이클 조던에게 스키를 가르쳤던 강사에게 레슨을 받은 적이 있었다. 그가 말하길 마이클 조던은 자신이 실수를 할 때마다 이를 발전할 수 있는 기회로 생각하고 오히려 매우 좋아했다고 한다. 그는 실수를 해결하면 보석이 주어진다는 걸 알았다.

물론 이런 마음가짐과 자세는 쉽지 않다. 실수를 하면 짜증과 분노, 불안감이 엄습하는데, 이런 느낌이 들 때마다 자신의 마음을 관찰해보는게 필요하다. 마음이 편협해지는 이런 신호들을 인식하게 되었을 때 이를 이용하면 행동을 조정할 수 있고 개방적인 마음 가짐을 가질 수 있다.

이를 연습하면 Higher-Level You - 고차원적인 자신을 유지할 수 있는 능력이 강화된다.

그러니, 자신이나 주변 다른 사람의 실수를 나쁘게 생각하지 말고, 오히려 반겨라.

고통 + 성찰 = 발전이라고 생각하자.

- 나만을 위한 레이 달리오의 원칙, 레이 달리오 

 

+

 

실수를 통해 배우는게 없다면, 이 말은 아무 의미가 없다.

실수를 했을 때, 성찰은 반드시 필요하다.

늘 같은 실수로 매번 실패하는 사람들은 이 고통이 수반된 성찰이 없기 때문이다.

운이 나빴기 때문이다. 내가 아닌 저 사람 때문이다 등의 자세론 이 사이클을 벗어날 수 없는거 같다.

  • Like 2

글 쓰는 아티스트를 꿈꾸는 사업가 / 책을 읽고 메모를 합니다. beTITAN(타이탄 되기) 커뮤니티의 대표 안내자입니다. 

(때론 자주 부끄럽지만) 계속 이어 나아갈 수 있도록, 내가 다시 읽을 글을 씁니다. 그리고 당신의 글과 연결되길 희망합니다.

Link to comment
Share on other sites

  • Administrators

지금 편안하다면, 어쩌면 멈춰 있는걸지도 모른다.

  • Like 1

글 쓰는 아티스트를 꿈꾸는 사업가 / 책을 읽고 메모를 합니다. beTITAN(타이탄 되기) 커뮤니티의 대표 안내자입니다. 

(때론 자주 부끄럽지만) 계속 이어 나아갈 수 있도록, 내가 다시 읽을 글을 씁니다. 그리고 당신의 글과 연결되길 희망합니다.

Link to comment
Share on other sites

  • Administrators

내 삶과 경력을 돌아보면, 가장 큰 실수들로부터 가장 많은 것들을 배웠다. 실수는 단순하게 내가 무지했기 때문에 발생했다는 것도 깨달았다. - 레이 달리오

  • Like 1

글 쓰는 아티스트를 꿈꾸는 사업가 / 책을 읽고 메모를 합니다. beTITAN(타이탄 되기) 커뮤니티의 대표 안내자입니다. 

(때론 자주 부끄럽지만) 계속 이어 나아갈 수 있도록, 내가 다시 읽을 글을 씁니다. 그리고 당신의 글과 연결되길 희망합니다.

Link to comment
Share on other sites

  • Administrators

 야망 X 꾸준한 일상의 성취 = 성공

꾸준한 일상의 성취는 그냥 이루어지는게 아니다. 그 과정에 수많은 실수들과 그 실수들을 통한 배움과 성장이 밑받침 되어야 한다.

  • Like 1

글 쓰는 아티스트를 꿈꾸는 사업가 / 책을 읽고 메모를 합니다. beTITAN(타이탄 되기) 커뮤니티의 대표 안내자입니다. 

(때론 자주 부끄럽지만) 계속 이어 나아갈 수 있도록, 내가 다시 읽을 글을 씁니다. 그리고 당신의 글과 연결되길 희망합니다.

Link to comment
Share on other sites

  • VIP Members
On 2023. 9. 16. at 오후 4시 19분, Key said:

실수를 하면 짜증과 분노, 불안감이 엄습하는데, 이런 느낌이 들 때마다 자신의 마음을 관찰해보는게 필요하다. 마음이 편협해지는 이런 신호들을 인식하게 되었을 때 이를 이용하면 행동을 조정할 수 있고 개방적인 마음 가짐을 가질 수 있다.

이 타이밍을 알아차리는 것이 정말 중요한 것 같아요.

자기주도적으로 무언가를 할 수 없는 이유 중에서 제가 가장 우선 순위로 꼽는 건, '스스로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이라고 생각해요.

짜증이 나거나, 화가 나거나, 불안이 생길 때 가장 큰 부분은 외부가 아닌 나의 마음, 정확히는 내 마음의 반응이잖아요.

스스로의 상태가 상황을 장악해 버리니까, 그 상황의 앞과 뒤를 알아차리기가 어렵고, 이후 그 상황에서의 자신의 마음에 대해 '관찰할 꺼리'가 남지 않는 상황이 되는 것 같아요. 그래서 오해도 생기고, 핑계도 만드는 게 아닐까 해요. 어떻게든 이유를 찾아야 하는 사람의 심리와도 관련이 있는 것 같기도 해요.

전 이런 문제를 '삶의 모든 부분을 기록이 남겨요. 그럼 더 나은 내가 될 수 있어요.'로 나름의 해결책을 제안합니다. 🤣 그래서 모두에게 '몽땅 적으세요. 다 적으세요. 거기에 여러분이 있어요!' 라고 과하게 이야기하기도 해요.

실패, 실수에 대해

@Key님의 글을 읽고, 실수와 실패에 대해서 좀 더 생각해 보았어요.

Quote

그들은 과감한 시도 속에서 많은 실수를 저질렀다. 그리고 그 안에서 예상치 못한 실패와 기회를 찾아냈다. - '빠르게 실패하기', 존 크럼볼츠

그러다가 이런 문장을 발견했어요. 실패와 기회가 동전의 양면처럼 다가온다는 부분이 적절하게 묘사된 것 같아서 적어봅니다.

저 스스로에게 '실패'는
- 시간의 관점에서 과거와 현재에 부정확하게 올라가 있는
- 불분명한 개념
... 같은데, 어떤 사건을 특정시점에 '실패'라고 부르는 게 옳은가에 대한 의구심이 있거든요. 하지만 동면의 양면과 같은 거라면 그러려니 하려고요. 😃

또 과거 글을 뒤적이다가,

Quote

과정인지 실패인지 알 수 없다.

가족에게 김진표(전 가수, 현 사업가)의 이야기를 들었다. 김진표가 글을 쓰고 싶은 꿈을 실현하기 위해 학교 3군데를 거쳐 중앙대학교 문예창작과에 갔다고 한다. 그리고 그는 그 길이 본인에게 맞지 않는다고 판단하고 학교를 중퇴한다. 그리고 나는 최근에야 김진표가 문구 사업을 진행하면서 인스타그램에 남긴 글을 소개받아 보았다. 그의 글은 나름의 스타일이 있고, 읽기에도 편했다.

가족의 이야기를 듣고 '과연 실패는 실패인가?'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 당시에는 그것이 '실패'인지 '과정'인지 단언하지만 알 수 없을 것이다. 결국 어떤 이름을 갖게 될지는 시간이 지나고, (마치 예능 프로그램 '런닝맨'처럼) 그 이름표를 뜯어 정체를 확인한 후에나 알 수 있을 것 같다.

- 2022년 10월 16일에

... 요런 글도 적어 놓아서 공유해 봅니다. 🤣

  • Like 2
Link to comment
Share on other sites

  • Administrators

@재욱.님 오래간만에 댓글을 남겨주셨내요. 감사합니다. 댓글 더 자주 남겨주세요. 글도 좀 >.<

실패라고 선언하는 순간 끝인 경우가 많은거 같아요. 그래서 실패라고 선언하거나 정의하거나 누군가에게 말하지 않는게 중요한거 같아요.

저는 그래서 사업을 할 때 그리고 아이들이 어렸을 때, 실패 대신 시도, 단계, 연습, 개선 등의 다른 워딩을 많이 사용했던거 같아요.

이런 단어들은 이 다음을 할 수 있게 해주는거 같아요.

  • Like 2

글 쓰는 아티스트를 꿈꾸는 사업가 / 책을 읽고 메모를 합니다. beTITAN(타이탄 되기) 커뮤니티의 대표 안내자입니다. 

(때론 자주 부끄럽지만) 계속 이어 나아갈 수 있도록, 내가 다시 읽을 글을 씁니다. 그리고 당신의 글과 연결되길 희망합니다.

Link to comment
Share on other sites

Create an account or sign in to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in order to leave a comment

Create an account

Sign up for a new account in our community. It's easy!

Register a new account

Sign in

Already have an account? Sign in here.

Sign In Now
×
×
  • Create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