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mp to content
  • entry
    1
  • comments
    2
  • views
    931

About this blog

작지만 반짝이는 바늘처럼, 삶에서 느끼는 것들로 저와 세상을 잇습니다. 

잇고, 깁고, 수 놓는 반을의 작업실 Baneul's Atelier 입니다.

Entries in this blog

작명 이야기

1. 저는 제 본명을 참 좋아해요. 희진, 기쁠 僖 참 眞. 기쁨과 진리 또는 참된 기쁨.  2. 참된 기쁨과 진리에 다가가는 걸 즐거워하기 때문이에요. 3. 그래서 누군가 제 이름을 불러주는 것도 좋아하지만, 글쓰기를 하기로 마음 먹고서 필명이 필요해졌어요.  4. 글쓰기를 할 때 나를 가로 막는 것들이 보통 '내용과 대치 되는 생각이나 경험'이더라구요.  5. 그런 막힘 없이, 지금 드는 생각을 있는 그대로 적고 싶었고 필명을 사용하면 좀 더 자유롭게 쓸 수 있을 것 같았어요.  6. 그래서 이제 제 필명은 '반을'이에요. 7. '바늘'에서 왔어요.  선사시대의 뼈바늘과 오늘날의 바늘 8.  작고 반짝이고, 단단하고, 그 재료는 사실 다이아일수도..? 😁 9. 인류 역사의 시작 때부터 사용되어왔지만 여전히 본질만 갖추고 있는 바늘처럼, 세상과 나를 글감 삼아 서로를 잇고 깁고 직조하고 싶은

반을 Baneul

반을 Baneul in 이야기

×
×
  • Create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