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mp to content

3-3. 금과 돈을 만들어 내는 연금술


Recommended Posts

  • Members

image.jpeg.34a2db220adb1db87eb8e3544c7a0058.jpeg

많은 마법사들의 도움으로 얼마 뒤 난 첫번째 메타트레이더 4용 자동 거래 봇을 만들수 있었다. 첫번째 봇이 나온건 몇일 됐지만, Peter와 David은 내게 코드와 알고리즘을 보호 할 수 있는 방안을 준비해달라고 요청했다.

메타트레이더 플랫폼은 자체 코드 편집기를 별도로 가지고 있다. 그래서 코드 전체를 전달해 컴파일해서 사용할 수 있는데, 난 그냥 간단히 컴파일 된 봇 파일만을 일단 포렉스 팀에 전달했다.

첫번째 봇은 대마법사 Chris와 그가 이끄는 퀀트 팀의 핵심 알고리즘이 탑재되었다. Gold 마켓 전용으로 최적화된 알고리즘과 자동 매매가 가능한 봇이었다. 즉 베틀스테이션의 마법사들의 관여없이 봇 혼자 사고 팔 수 있었다.

포렉스팀은 해당 봇을 위한 별도의 트레이딩 데스크를 만들고, 내가 전달해준 ex4 파일을 바로 테스트 운영해보기로 했다.

각 팀들의 흥분된 분위기와 달리 난 차분했는데, 과연 봇이 제대로 시장에서 작동할까 하는 의문이 계속 있었기 때문이다. 크라켄용 봇을 만들때와 마찬가지로, 이렇게 쉽게 봇을 만들수 있다는 점에서 못미더웠던거 같다.

GB4uEIPXcAoK-wM.jpeg
커피의 매직?!

어쩌면 내 자신에 대한 믿음이 부족했던게 가장 큰 이유였을지도 모르겠다. Peter의 관점에서 보면, 그가 알고 있는 사람 중에서 내가 제일 개발을 잘하는 천재 개발자처럼 보이겠지만, 나는 실무에서 실제 천재 개발자들과 함께 일을 해왔고, 내 개발 실력은 그들과 비교해 터무니 없이 모자란다는걸 스스로 잘 알고 있었다. 그래서였을까? 난 봇이 제대로 작동해도 작동하지 않아도 걱정이 될 뿐이었다.

포렉스팀과 메타트레이더 봇을 만드는 동안 크라켄 온보딩도 끝났고, Taylor 팀에서도 크라켄 거래소 내 삼각 차익 거래 봇을 계속 테스트하는 중이었다.

다행히 Peter는 내가 포렉스팀과 우선 완전히 집중해서 첫번째 봇을 마무리 할 수 있도록 Taylor에게 다른 연금술사들을 고용해 내 밑에 두게 했는데, 그들이 우선 크라켄 봇을 최적화하면서 테스트하는 중이었다.

2150793709-1024x682.jpg


어느새 Peter 오피스엔 내 연금술 팀이 생겼고, 팀원도 한명 두명 늘어나고 있었다.

그즈음, 난 하루 일과 중 반나절을 Chris 팀과 함께 알고리즘 개발과 이론적 배경에 대해 연구하고 있었고, 우리는 Gold 거래용 봇 개발 이후에 휠씬 더 복잡한 영역의 포렉스 알고리즘 연구에 매진하고 있었다.

Peter는 당시 주단위로 우리와 미팅을 가지면서 우리의 이론적 설명을 듣고, 대마법사들의 마스터답게 새로운 아이디어들을 추가해주었다. 그리고 세세하게 방향성을 잡아주었다. 또 필요한 전문 인력들을 바로 바로 충원할 수 있게 해주었다. 어느새 팀은 그렇게 조금씩 커지고 있었다.

당시 우리는 다양한 거래쌍이 존재하는 포렉스 마켓을 위한 추론 엔진을 만들고 있었다.

딥러닝 애플리케이션이 할 수 있는 일은 데이터에 함수를 맞추는 것뿐입니다. 시장 상황이 바뀔 때마다 애플리케이션은 새로운 예측 기능을 학습해야 해요. – Chris, 대마법사

그 때 당시 겪었던 가장 큰 문제였다. 당시 우리는 시장 변동성을 예측하기 위해 딥너링을 사용하려고 시도하고 있었다.
ARCANLOCK-Secret-2.webp
데이타와 지식을 결합 후 쿼리로부터 답변을 생성하는 추론 엔진 다이어그램

그렇게 우리는 뜨거운 한 여름을 나고 있었다.

열병이 난듯 뜨거웠던 내 머리는 Chris 팀과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점점 차가워졌고 샤프해지고 있었다.

그렇게 처음 봇을 전달한지 한주가 지났다.

그리고 월요일이 되었다. Peter에게 문자가 왔다.

“오늘 사무실에 4시에 와줄 수 있어?” 라는 내용이었고, 난 오늘 3시에 Chris 팀과 미팅이 있으니 3시부터 Chris 팀과 아마 함께 있을꺼야라는 답장을 보냈다.

Peter는 “그 미팅은 내가 취소할께 오늘은 4시에 와줘.”라고 다시 내게 문자를 보내왔다.

일정이 한시간 늦어져서 난 내 할일들을 좀 더 느긋하게 할 수 있었다. 남은 시간엔 그동안 연락이 뜸했던 주변 사람들에게도 연락을 하고 짧게 수다도 떨었다.

에어콘 바람은 시원했고, 커피는 진했다. 난 내가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며, 한가로운 한시간을 즐겼다.

아캔락의 연금술사, 투자, 재테크, 경제적 자유, 원칙 등의 주제에 대해 글을 씁니다.

Link to comment
Share on other sites

Create an account or sign in to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in order to leave a comment

Create an account

Sign up for a new account in our community. It's easy!

Register a new account

Sign in

Already have an account? Sign in here.

Sign In Now
×
×
  • Create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