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mp to content

첫발을 떼며


달나라

1,799 views

1. 첫발을 떼는 것은 누구에게나 쉽지 않습니다.

2. 지금 여기 저거 싸돌아다니는 것을 보니 전 이미 '첫발을 뗀 것'이 분명합니다.

3. 글쓰기 첫발도 쉽지가 않습니다.

4. 지금 이렇게 쓰고 있으니 비타이탄에 글쓰기 '첫발을 뗀 것'이 분명합니다.

5. 첫발을 떼고 보니 문제가 생겼습니다. 

6. 어디로 가야 할지 또 어디로 가고 싶은지 모른다는 겁니다. 

7. 주변에 올라오는 글을 보니, 괜스레 '첫발'을 뗀 것은 아닌지 싶기도 합니다. 

8. 시작을 하지 않는 이들이 하는 말입니다. 

9. '시작을 하지 않았으면, 그런 어려움도 없을 꺼인디! 뭐 한다꼬 일을 벌여 벌이긴!'

10. 학교에서 배우기론, 독일의 탐험가이며 철학자 언어학자 훔볼트도, 미국을 발견한 콜롬버스도, 우리나라 (달나라)에 첫발을 남긴 암스트롱도 남들이 가지않은 또 가지 못한 길의 첫걸음을 나간 분들입니다.

11. 이들의 특징을 한마디로 하면, '이끌림'이라 생각합니다.

12. 그 이끌림에 의해 남아메리카로 간 훔볼트로 시작된 지리학, 식물학, 동물학, 천문학, 광물학 등 다양한 연구와 학과가 베를린에서 시작 되었답니다. 

13. 1492년 10월 12일 세척의 선박으로 인도를 향해 출발한 콜롬버스 역시 '분명한 목표'와 '하지 않고 가지 않을 수 없는 환경'이 그를 이끌었습니다. 

14. 우리나라에 족적을 남긴 암스트롱의 어록입니다. "One small step for man, One giant leap for mankind."

15. 남미가 존재하지 않았다면, 가고 싶었던 인도라는 목적이 없었다면, 우리나라(달나라)가 없었다면, 그들의 업적도 이름도 없었을 것입니다. 

16. 16시간 간헐적 단식으로 살을 빼며, (빠지는 환경을 제공하며), 멍하니 멍때리는 명상을 하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17. 그 시간이 다시 제게 사람과 사람 사이, 즉 인간 人間에 대한 '작은 통찰'을 선물했습니다. 

18. 거울아 거울아! 누가 세상에서 제일 이쁘니?

19. 아무리 비싸고 좋은 거울이 있다고 해도, 사용하는 이가 없다면, 이름만 거울이지 거울의 본래 모습을 잃어버리게 됩니다 

20. 달나라도 저 거울과 다르지 않답니다. 

21. 달은 절대로 스스로 빛을 낼 수 없기 때문입니다.

22. 태양이 없이는.

paper-boat-3361172.jpg

Edited by 달나라

  • Like 6

11 Comments


Recommended Comments

  • Administrators

굿모닝입니다. : ) 저도 글 쓰러 들어왔는데, 멋진 글이 있어 화들짝 놀랬습니다.

와 멋지신대요!

글을 읽으며, 이 노래가 떠올랐습니다.

"어디로 가야하죠. 아저씨"

+

정말 글은 몰랐던 개성과 매력을 알게 해주는 훌룡한 방법인거 같습니다.

저는 마치, 편지를 주고 받는 그런 느낌을 받고 있는대요. 그래서 그런지 글 하나 하나, 댓글 하나 하나 모두 참 감사하고 소중하내요.

감사합니다!

  • Like 1
  • Haha 1
Link to comment

태양이 떴습니다. 

댓글이 달렸습니다.

다른 태양도 함께 뜨길 기다립니다.

감사합니다. 

  • Like 3
Link to comment
  • VIP Members

아 저는 달나라 장난이라는 김수영시인이 떠올랐었어요 ㅎㅎ

달나라가 우리나라 였군요..! 맞는가요??

 

Quote

달나라의 장난

                                                            김수영 


팽이가 돈다
어린아이이고 어른이고 살아가는 것이 신기로워
물끄러미 보고 있기를 좋아하는 나의 너무 큰 눈 앞에서
아해가 팽이를 돌린다
살림을 사는 아이들도 아름다웁듯이
노는 아이도 아름다워 보인다고 생각하면서
손님으로 온 나는 이집 주인과의 이야기도 잊어버리고
또 한 번 팽이를 돌려주었으면 하고 원하는 것이다
도회 안에서 쫓겨 다니는 듯이 사는
나의 일이며
어느 소설보다도 신기로운 나의 생활이며
모두 다 내던지고
점잖이 앉은 나의 나이와 나이가 준 나의 무게를 생각하면서
정말 속임 없는 눈으로
지금 팽이가 도는 것을 본다
그러면 팽이가 까맣게 변하여 서서 있는 것이다
누구 집을 가보아도 나 사는 곳보다는 여유가 있고
바쁘지도 않으니
마치 별세계 같이 보인다
팽이가 돈다
팽이가 돈다
팽이 밑바닥에 끈을 돌려 매이니 이상하고
손가락 사이에 끈을 한끝 잡고 방바닥에 내어던지니
소리 없이 회색빛으로 도는 것이
오래 보지 못한 달나라의 장난 같다
팽이가 돈다
팽이가 돌면서 나를 울린다
제트기 벽화 밑의 나보다 더 뚱뚱한 주인 앞에서
나는 결코 울어야 할 사람은 아니며
영원히 나 자신을 고쳐가야 할 운명과 사명에 놓여있는 이 밤에
나는 한사코 방심조차 하여서는 아니 될 터인데
팽이는 나를 비웃는 듯이 돌고 있다
비행기 프로펠러보다는 팽이가 기억이 멀고
강한 것보다는 약한 것이 더 많은 나의 착한 마음이기에
팽이는 지금 수천 년 전의 성인(聖人)과 같이
내 앞에서 돈다
생각하면 서러운 것인데
너도 나도 스스로 도는 힘을 위하여
공통된 그 무엇을 위하여 울어서는 아니 된다는 듯이
서서 돌고 있는 것인가
팽이가 돈다
팽이가 돈다 
                                              <1953>

출처 : 인천in 시민의 손으로 만드는 인터넷신문(http://www.incheonin.com)

달나라 장난은 이런시입니다. 저도 시 잘 모르는데, 좋아하는 철학자 한분이 이분을 좋아해서 몇편 알게됐네요 ㅎㅎ

  • Like 4
Link to comment
  • Administrators
50 minutes ago, wistaria said:

달나라가 우리나라 였군요..! 맞는가요??

근데, 저도 읽으면서 좀 궁금하긴 했는데, 약간 수수께끼, 보물 지도에 적힌 암호문 같은 느낌이 있어서. 혹시 해석 하셨나요?

햐 +.+ 술술 읽히면서 또 수수께끼 같고 

무슨 의미와 뜻들이 있는거 같은데 그건 또 잘 모르겠고

>.<

  • Like 3
Link to comment
1 hour ago, Key said:

근데, 저도 읽으면서 좀 궁금하긴 했는데, 약간 수수께끼, 보물 지도에 적힌 암호문 같은 느낌이 있어서. 혹시 해석 하셨나요?

햐 +.+ 술술 읽히면서 또 수수께끼 같고 

무슨 의미와 뜻들이 있는거 같은데 그건 또 잘 모르겠고

>.<

다 풀게되면 36페이지로 가시오 나오는건가요?ㅋㅋㅋ

  • Like 4
Link to comment
  • Administrators

글을 다시 읽어보니 왠지 거대한 세계관의 첫 시작글 같은 글인가 하는 생각이 또 드내요! 달나라는 말 그대로 달인데, 글쓴이의 나라인거내요. 

햐 이런 매력이 있는 글이라니!

여튼 보물의 위치를 알기 위해선 이 부분 해석이 필요하내요.

Quote

 

18. 거울아 거울아! 누가 세상에서 제일 이쁘니?

19. 아무리 비싸고 좋은 거울이 있다고 해도, 사용하는 이가 없다면, 이름만 거울이지 거울의 본래 모습을 잃어버리게 됩니다 

20. 달나라도 저 거울과 다르지 않답니다. 

21. 달은 절대로 스스로 빛을 낼 수 없기 때문입니다.

22. 태양이 없이는.

 

 

  • Like 4
Link to comment
  • VIP Members
2 hours ago, Key said:

글을 다시 읽어보니 왠지 거대한 세계관의 첫 시작글 같은 글인가 하는 생각이 또 드내요! 달나라는 말 그대로 달인데, 글쓴이의 나라인거내요. 

맞는것같습니다. 저도 달나라님의 달에 대해 해석해보고 싶네요 ..

 

Quote

 

chatgpt
> 달, 지구, 태양의 관계에 대해 알려줘

달, 태양, 지구 사이의 관계는 복잡하고 역동적이다. 달은 지구를 공전하고, 지구는 태양을 공전한다. 지구에 대한 달의 중력은 바다 조수를 일으키고 지구의 자전에 영향을 미친다. 태양의 중력은 지구와 달의 궤도에 영향을 미친다. 달과 태양의 결합된 중력은 지구에서 일식을 일으킨다. 게다가, 태양 주위의 지구 궤도와 지구 주위의 달의 궤도는 둘 다 계절 변화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

> 사람들은 달에 대해 어떻게 느끼지?

사람들은 달에 대해 다양한 감정을 가지고 있다. 어떤 사람들은 달이 매혹적이고 신비한 천체라고 생각할 수 있는 반면, 다른 사람들은 그것을 단순히 지구의 자연 위성으로 볼 수 있다. 일부 문화와 신념 체계는 달에 큰 중요성을 부여했으며, 인류 역사를 통틀어 예술, 문학, 신화에 대한 영감의 원천이었다. 많은 사람들에게 달은 로맨스, 미스터리, 그리고 알려지지 않은 것의 상징이며, 그 단계와 움직임은 시간을 표시하고 바다에서 항해를 안내하는 데 사용되어 왔다. 전반적으로, 달에 대한 사람들의 감정은 주관적이며 경외심과 경이로움에서 무관심에 이르기까지 다양할 수 있다.

 

달은 인류 역사를 통틀어

  • 예술, 문학, 신화에 대한 영감의 원천,
  • 로맨스, 미스터리, 알려지지 않은 것의 상징,
  • 시간을 표시하며 항해자를 안내.

이중 태양이 없이는 스스로 빛을 낼 수 없다는 점에서는 알려지지 않은 것의 상징으로서 사용된 것 같구

달 "나라"라는 점에서 연대 혹은 공동체가 떠오릅니다. 달나라를 "우리"나라 라고 표현하셨고, 우리라는 공동체, 비타이탄에 모인분들, 글쓰기 모임의 분들과의 연대가 떠오르기도 합니다. 영감의 원천을 국적으로 두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의 연대일까요? 저희 모임도 그런것같습니다. 

저는 달나라에 대해 알고싶었을 뿐인데, 어느 순간 달나라 주민이 된 느낌이네요
저도 마치 암스트롱마냥 달나라에 첫발을 내딛은것 같습니다. ㅎㅎ

 

 

  • Like 4
Link to comment

나라에 관한 내용은 '기독교'의 하나님 나라에서 차용한 것입니다. 

제가 교회를 다니거든요.

유대인들은 하나님 나라에 대한 개념이 '하늘 나라', 즉 천국으로 이해한다고 합니다. 

하나님이 계신 곳으로 본 것이죠. 

 

저의 달나라는 '딴나라'에 살고 있는 저를 의미하기도 합니다. 

사실 제가 뭘 잘 못 했는지 

동양에선 '희망의 달나라'와 '서양에선 공포의 달나라' 이야기가 빠졌네요. 

 

천문학에선 달이 두 행성이 하나가 되었다는 이론도 있습니다.

달의 뒷편은 사뭇 다르다는 설명이 있으니 말입니다. 

 

저의 '달나라'에도 그렇게 '둘의 제가' 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2023년은 다른 이들을 세우고 비추고 섬기는 한 해로 살고 싶은 맘을 표현했던 것이라 생각됩니다.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말씀을 읽고 있지만, 뜻은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

 

그냥 거울처럼, 태양을 반사하는 달처럼, 

수동적인 자리에서 역동적인 beTITAN의 '달달'한 올 한 해를 꿈꿔 봅니다. 

Edited by 달나라
  • Like 5
Link to comment
  • Administrators

와, 정말 또 한번 감탄을 하는 댓글이내요.

정말 짧은 톡 대화로는 느낄 수 없었던 캐릭터와 생각들이 글에는 아주 잘 드러나내요.

글을 읽으며 참 좋았습니다.

저는 이렇게 글을 읽고 댓글을 달면서 편지를 주고 받는 느낌을 많이 받고 있습니다. 너무나 감사하고 행복한 경험입니다.

@달나라님께서, 댓글 추천 기능을 혼자 찾아서 사용하셨다는 거에 깜짝 놀랬습니다.

11 hours ago, 달나라 said:

그냥 거울처럼, 태양을 반사하는 달처럼, 

수동적인 자리에서 역동적인 beTITAN의 '달달'한 올 한 해를 꿈꿔 봅니다. 

달달한 올 한 해 함께 필담을 주고 받으며 함께 성장했으면 좋겠습니다!

  • Like 2
Link to comment

Create an account or sign in to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in order to leave a comment

Create an account

Sign up for a new account in our community. It's easy!

Register a new account

Sign in

Already have an account? Sign in here.

Sign In Now
  • Tell a friend

    Love beTITAN 타이탄 되기 커뮤니티? Tell a friend!
×
×
  • Create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