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mp to content

없어 보지만, 독창성은 처음부터 그곳에 있었다.


재욱.

6,658 views

나는 ‘따라하는 것’에 대해서 호의적이다. 

‘따라하기’는 그대로 따라하는 것 같지만, 사실 내막은 그렇지 않다. 그대로 따라하고 있다면 스스로 따라해 본 ‘양’이 아직 부족하다고 봐야 옳을 것 같다. 임계치의 양 만큼 따라하면 갑자기 구미가 당기는 ‘어떤 것’이 생긴다. 그건 취향과도 같은 것인데, 어떤 부분은 좋고 다른 부분은 싫은 것으로 나뉜다.(사실 더 다양한 기준으로 나뉜다.) 강조하고 싶은 점은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이지’, ‘옳고 그른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런 느낌이 본능적이고 빨리 마음속에서 솟아오를 때까지가 ‘따라해야 하는 양’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단계를 밟아가고 있을 때, ‘그럼 질(퀄리티)는 어떻게 되느냐?’는 생각이 있다면 (혹은 누군가가 의문을 던진다면) ‘양이 질이다.’라는 거리의 농담을 떠올려보자.

그 ‘좋아하고 더 좋아지는 마음’은 처음부터 모두의 마음 속에 (적어도 하나씩은) 있다. 아직 밖으로 표현되지 못했을 뿐이다. 그리고 표현하는 방법을 모를 뿐이다. 그 방법에 대한 부분을 익히는 법은 이런 저런 것들을 따라해보는 방법이 가장 효과적이다. (다른 효율적인 방법이 있을지 모르나, 아직은 효율을 언급할 단계가 아니다. 단지 효과에만 집중해야 한다.) 

‘독창성’은 그런 각자의 마음의 ‘다른 이름’이다. ‘따라하기’는 그런 내 마음 위로 한층씩 쌓아올려 표현해내는 방법을 익히는 것이다. 그래서 나는 우리 모두가 이미 독창성의 핵심은 가지고 있다고 믿는다. 그 층층이 쌓인 모습을 누군가가 보고 ‘독창성’이라고 부를 뿐이다.

Quote

‘유능한 예술가는 모방하고 위대한 예술가는 훔친다.(Good artists copy, great artists steal)’

이 문구는 피카소의 말했고, 스티브 잡스가 즐겨 인용했다고 한다. 피카소의 작품 수는 3만여 점으로 알려져 있다. 그의 나이 14세 미술학교 시절부터 작품활동을 한다고 상상해도, 75년간의 활동기간 동안 매해 400점의 작품을 만든 꼴이다. (2021년 대한민국의 예술가는 연간 3.8개의 작품을 발표한다.) 스티브 잡스의 손을 거친 것들 중 그가 처음이었던 것은 많지 않다. 그가 제록스 연구소에서 '보고 온 것'을 만들어야 한다고 회사로 돌아와 성토했던 에피소드가 유명하고, 아이팟도 스마트폰도 그가 세상에서 첫번째로 만들어낸 것은 아니다.

이런 부분에 있어서 현재 우리사회는 너무 높은 도덕적 잣대를 가지고 있고, 나는 이 부분에 있어서 ‘생산성이 사라진 사회의 사다리 걷어차기’라는 생각을 한다. 그에 대한 이야기를 이 글에서 풀기에는 적절하지 않을 듯 싶다. 사실 몇주 동안 독창성에 대한 고민이 깊었다. 이 글을 쓰게 된 계기다.

  • Like 4

2 Comments


Recommended Comments

  • Administrators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독창성에 대해서 깊은 생각의 흐름을 따라가면서 읽었습니다. 

독창성과 창의성은 얼핏 비슷하면서도 다른 의미라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이민진 작가조차, 고전을 읽으며 맘에 드는 문장들을 필사했다고 하는데요.

저 역시 누군가의 좋은 부분들에 대해 열심히 따라하려고 하는거 같아요. 

탁월한 독창성의 핵심은 글에 적어주신 것처럼, 

Quote

임계치의 양 만큼 따라하면 갑자기 구미가 당기는 ‘어떤 것’이 생긴다. 그건 취향과도 같은 것인데, 어떤 부분은 좋고 다른 부분은 싫은 것으로 나뉜다.(사실 더 다양한 기준으로 나뉜다.) 강조하고 싶은 점은 ‘좋아하고 싫어하는 것이지’, ‘옳고 그른 것’이 아니라는 것이다. 이런 느낌이 본능적이고 빨리 마음속에서 솟아오를 때까지가 ‘따라해야 하는 양’이라고 할 수 있다.

이 부분인거 같습니다.

말콤 글래드웰 또한 뉴요커로 이직한 후 그가 얻게 된 탁월한 독창성에 대해서 이렇게

"나는 뉴요커 스타일의 글을 쑬 줄 몰랐다. 나는 내 부족함을 메우기 위해, 나름의 차선책을 선택했고, 결국 그 과정에서 탁월하고 혁신적인 결과물이 만들어졌다."고 고백하는데, 저는 이게 참 중요한 방법이란 생각을 하게 된거 같아요.

늘 생각을 깊게 담아 작성해주신 글 잘 읽고 있습니다.!

  • Like 2
Link to comment
  • VIP Members

저는 작곡의 뜻을 가지고 있는 영단어인 Composition을 참 좋아합니다.
작곡이라고 하면 모두 창의성, 독창성을 떠올리는데 이 단어의 어원인 콤포레네를 보면 아래와 같거든요.

Quote

일정한 질서에 따라 음이라는 추상적 소재(素材)에 의한 음의 구성물(構成物)을 통하여 이를 음악예술적으로 조립하여 음악작품을 창조하므로 작곡자의 내적세계를 확립하고 표출하는 음악행위이다.

결국 소재를 어떻게 '조립' 하느냐가 관건이라는 것이죠. 
그리고 그 소재는 따라하기에서 나온다고 믿습니다. 유명한 음악가들은 어렸을 때부터 악보를, 자신의 우상을 따라했고 그것들을 나만의 방식으로 조립했던것과 같이요.

좋은 생각 나누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Like 3
Link to comment

Create an account or sign in to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in order to leave a comment

Create an account

Sign up for a new account in our community. It's easy!

Register a new account

Sign in

Already have an account? Sign in here.

Sign In Now
  • Tell a friend

    Love beTITAN 타이탄 되기 커뮤니티? Tell a friend!
×
×
  • Create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