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mp to content

일로 도망치던 사람은 결코 알 수 없는 리드하는 리더의 리더십


Key

2,593 views

심약해 보이는 첫인상과 달리 약간의 강단도 봤던 것 같다.

살짝 대범함과 지혜로움까지.

크고 작은 섬광 같던 통찰이 모두를 놀랍게도 했지만 그렇게, 그 정도에서 끝일 거라 생각했다. 장그래의 성장은.

조악하고 비루한 일상이지만, 그렇게 허덕이며 살아가지만 이것도 내 인생이라며 내게 허락된 삶이라며 자위하고 만족할 줄 알았다. 지금까지의 나처럼.

하지만 장그래는 자신의 고민을 일상의 수고로움으로 치환하여 위로 받기 거부하였고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잊지 않았다.

섬광 같던 통찰은 여전하고 사려는 더욱 깊어졌으며 책임에선 물러서지 않는다.

일로 도망치던 사람은 결코 알 수 없는 리드하는 리더의 리더십이다.

한 계단, 한 층을 올라서는 그 느낌.

스스로의 근력이 느껴지고 뿌듯해지는 어떤 지점.

그것을 우린 성장이라 부른다.

일에 대한 몰입과 동료에 대한 깊은 신뢰는 사전 조율 없이도 사업적 딜을 내보일 정도가 되었고 그 통쾌함을 느끼는 찰나의 순간

나이 들어가는 나 또한 느껴졌다.

- 미생 Part 2 167수

WEBTOON.KAKAO.COM

 

+

 

미생 웹툰을 챙겨보는게 소소한 즐거움 중 하나인데, 이번 회 오부장의 독백을 읽으며 (정말 많은 얼굴들이 떠올랐고) 많은 생각을 했다.

저런 동료들과 인연들이 나에게도 있었고, 최근들어 오부장의 마지막 독백을 부쩍 느끼고 있다. 

누군가가 올곧이 잘 성장할 수 있도록 곁에서 응원하고 그 과정을 지켜보고 함께 할 수 있었다는게 그들에게도 나에게도 영광이길 바래본다.

 

+

 

생각해보니, 그들은 부지런했고, 성실했다. 꾸준했다.

그들을 보면서 나 역시 배운 점이 있다면, 꾸준히 성실하게 무언가를 했을 때 결국 빛을 보더라. 

너무나 쉬운 방법이지만, 이 방법이 통하는 이유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 간단한 걸 실제로는 제대로 하지 못하더라.

 

  • Like 5

0 Comments


Recommended Comments

There are no comments to display.

Create an account or sign in to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in order to leave a comment

Create an account

Sign up for a new account in our community. It's easy!

Register a new account

Sign in

Already have an account? Sign in here.

Sign In Now
  • Tell a friend

    Love beTITAN 타이탄 되기 커뮤니티? Tell a friend!
×
×
  • Create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