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mp to content

명상을 하다가


달나라

5,498 views

명상을 합니다. 

 

冥想 명상

 

  • 조용히 눈을 감고 깊이 생각함. 또는 그런 생각. (네이버 사전)

 

- 챗GPT 선생의 정의입니다. 

image.png.0aebbbf2795cfc12ef8c37efc20455fd.png

 

제가 하는 '명상'에선 '마음'에 관련된 모든 것은 제외됩니다.

'종교'의 요소는 드물게 넣어 보기도 합니다. 

 

더 쉽게 풀어 보자면, 

먼저는 '뇌'입니다. 다음은 '몸'입니다. 

'뇌가 몸이냐 아니냐, 몸이 뇌냐, 아니냐'의 논의는 제게 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뇌'는 뇌를 인식하지 못합니다. 심지어 고통도 없습니다.

(뇌의  기능을 끄고 켜는 스위치도 있다고 합니다.) 

SSI_20140708131443.jpg
NOWNEWS.SEOUL.CO.KR

종교적 관점을 떠나 문학적으로 인간의 죽음을 기나긴 잠에 비유하는 경우가 많다. 즉, 생(生)과 사(死)를 결정짓는 주요기준 중 하나는 의식상실 여부이고 과학적으로는 뇌 속에 이를 제어하는 특정 장치가 있을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되어왔지만...

 

뇌는 전기와 화학(호르몬)의 작용이 주를 이룬다고 합니다. 

우리가 가진 기억은 '진짜 기억'이 아닌 지금 막 생산한 '기억'을 가장한 생각일 수 있다고도 합니다. 

뇌는 제 분야가 아니라 정리하자면,

세포와 세포 사이의 연결, 즉 회로의 측면에서 '뇌'를 보는 입장이며, 그 회로를 만들기 위해 '명상'을 하고 있습니다. 

'뇌 회로'의 무서운 점이라 생각합니다.

미국에서 알코올 중독에서 벗어나 30년 넘게 '금주'를 해 오던 분이 있었습니다.

모두가 그 분의 '생일'을 축하하는 자리였습니다.  가볍게 생각하고 '설마'하는 마음에 '생일 축하 기념'으로 마신 술 한 잔이 '잠자던 뇌 회로'를 깨웠던 것입니다.

완벽히 30년 전으로 완전하게 되돌아 갔기 때문입니다.

 

몸입니다.

건강한 몸을 유지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피'라고 합니다. 

'피의 이동' 즉 혈관이 되겠습니다. 피는 우리 몸의 물류를 담당하기 때문입니다. 

필요한 것을 전해주고 필요 없는 것을 배출하게 합니다. (택배차로 가서 쓰레기차로 나오는 그림입니다.)

산간벽지엔 택배비가 추가로 붙듯이, 몸의 산간벽지인 모세혈관에 택배차인 피가 돌지 않으면,

노화는 물론이고  크고 작은 질환의 시작점이 된다고 합니다.

심장의 추진력, 근육의 협업 그리고 혈관의 청결도가 핵심이라 하겠습니다. 

 

저의 명상은 '뇌'와 '몸'의 건강을 증진하기 위한 도구입니다.

'그래, 그래서 많이 건강하십니까?'

이 질문에 제 대답은 다음과 같습니다. 

'그 덕분에 제가 이렇게는 살고 있네요'

 

숨쉬기를 특별하게 보는 분과 아닌 분이 있듯이,

명상을 특별하게 보는 분과 아닌 분이 있을 것 같습니다. 

저에게 명상은 숨쉬기라 할 수 있습니다.

 

들이쉬고 

내쉬고

 

한 번 더

 

 

 

 

 

 

 

  • Like 4

7 Comments


Recommended Comments

  • Administrators

명상 아주 좋죠. 마음을 돌아보고 훈련하는 훌룡한 방식인거 같아요. 저도 아침에 명상을 꼭 하고 하루를 시작하고 지나치게 산만해졌을 때도 명상을 하곤 해요.

그렇지만 숨쉬기 정도 수준은 아닌데 좀 더 노력해서, 명상을 통해 좀 더 잔잔해지고, 차분해지면 좋을꺼 같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독일의 날씨는 좀 어떤가요?

문득, 이렇게 독일에 계신 달나라님과 글로 얘기할 수 있다는 점에 감사함을 느끼는 토요일 미라클 모닝이내요.

  • Like 4
Link to comment

Key님의 글은 개인적으로 좋아합니다. 

저처럼 거칠지도 않고, 잔잔하면서도 많은 배려가 담겨진 것 같다고 느낍니다.

글을 올리고 

Key님의 칭찬이 들려오면 '그래, 또 쓰는 거야!' 이렇게 힘을 얻는답니다. 

 

독일의 날씨는 '독'일스럽답니다. 

밤에는 비가 내리고, 낮에는 가끔은 맑기도 합니다. 

과거엔 진짜 '철학자'를 만드는 날씨였다고 합니다. 

춥고 비 오고 해는 없고 구름만 ...

지금 독일 날씨는 양반입니다. 

  • Like 4
Link to comment
  • Administrators

앗 감사합니다. : ) 

근데 @달나라님의 글도 거칠지 않아요. 철학자 같은 글 같은 느낌이예요. 막 내린 커피 같은 느낌도 들고요.

이 댓글만 봐도 그래요. 마치 특별한 커피 같은 느낌입니다. : ) 

뉴욕은 평상시 겨울 느낌은 아니고 올해는 아직 눈도 많이 내리지 않아서, 지구가 정말 많이 아픈가보다 하고 있내요!

  • Like 3
Link to comment
  • Administrators

와 이걸 마인드맵으로 정리하시는건가요? 

  • Like 3
Link to comment
  • VIP Members
On 2023. 2. 19. at 오후 8시 9분, 달나라 said:

Key님의 칭찬이 들려오면 '그래, 또 쓰는 거야!' 이렇게 힘을 얻는답니다.

저두요 ㅋㅋ 마력이 있습니다..

On 2023. 2. 21. at 오전 12시 1분, 달나라 said:

'막 내린 커피' 좋은 표현입니다. 

바로 챙겼답니다. ㅎㅎ

표현을 챙기시다니.. 좋은것같아요 예전에 봤던 글월글방이 생각나요 

  • Like 4
Link to comment
On 2023. 2. 21. at 오전 9시 21분, Key said:

와 이걸 마인드맵으로 정리하시는건가요? 

 

정리는 아닙니다. 

그냥 붙여넣기입니다.

빗자루로 쓸어 담는 거죠.

그러다

얻어 길리는 게 있음, 대박입니다.

  • Like 2
Link to comment

Create an account or sign in to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in order to leave a comment

Create an account

Sign up for a new account in our community. It's easy!

Register a new account

Sign in

Already have an account? Sign in here.

Sign In Now
  • Tell a friend

    Love beTITAN 타이탄 되기 커뮤니티? Tell a friend!
×
×
  • Create N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