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mp to content

존경하는 선생님. 저는 창의성에 관심이 많습니다.


CMDS

1,792 views

스티브 잡스가 말했던 창의성은 연결이었다. 그럼 무얼 연결하는가에 대한 질문에 대한 대답은 차별화된 식재료, 즉, 콘텐츠라고 한다.

 

연결하는 것은 CMDS가 지향하는 가치와 동일하다. Knowledge connectivity를 모토로 삼고 운영하는 커맨드스페이스 채널의 가치는 쉽게 연결하지 못하는 것을 연결하는 것에서부터 발생한다.

 

Niklas Luhmann

독일의 사회학자 니클라스 루만은 의사소통의 의미가 발신자와 수신자의 상호작용을 통해 형성된다고 했다. 얼마나 다른 정보의 차이를 인지시키는지가 중요한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창의성을 이야기하며 연결하는 기능과 함께 보아야할 것은, 얼마나 독특하고 혁신적인 방식으로 아이디어를 전달하는가 라고 할 수 있겠다. 

아이디어가 전달된다는 것은 커뮤니케이션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그것이 소통이니까.

image.png.8397ddb1ee33e193ca65961eb4487902.png

그래서 루만은 그 자신과 대화하려고 했던 것 같다. 그가 작성한 자료를 기반으로 학술적으로 인격화된 새로운 자아와 소통할 수 있었을 테니까. 이 사람 옵시디언도 안썼는데 어떻게 그렇게 잘 했을까? 최근 옵시디언을 사용하며 느끼는 것은 "이 친구 참 나같이 말한다"였다. Self-refferential이 그런 의미였겠구나. 

 

Ronald Burt

루만이 지극히 개인적 측면의 소통을 통해 사회체계의 최소 단위를 규정했다면, 미국 사람 버트아저씨는 창의성에서도 네트워크 연결의 중요성을 강조한 분이었다. 그가 말한 창의성은 다른 분야의 사람들 간의 아이디어 교환과 다른 관점의 결합에서 발생하는 것이었다. 구조적 공백(Structural Hole)은 그런 의미이다. 

image.png.f99ad2aec5d1f395b023b412d363df2a.png

Source: 

reliants_keyconcepts-02.png
WWW.RELIANTSPROJECT.COM

This is the 5th post in a series. If you're not familiar with how to read network graphs, you might prefer to start with Concept 1 or Concept 2

서로 다른 집단을 연결하는 위치에 있다는 것은 해당 집단에게 차별적이고 독창적인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요새 드는 생각도 그렇고. 물리와 교육공학과 재즈를 연결하고 있는 나도 그렇고.

 

그래서

새로운 아이디어에 개방적이고 다양한 관점을 적극적으로 추구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이것은 겸손과 배움의 자세에서부터 시작하지 않을까? 돌아보면 나는 내가 바라보던 타이탄들에게 끊임없는 도전을 보내왔던 것 같다. 나를 바라보는 제자들에게는 더없이 친절하지만 내가 감탄하는 클래식에게는 쉼 없이 달려가며 부딪혔던 것 같다. 독창적이고 지속적인 창조성을 발휘하는 작품들의 성공 요인 중 하나는 고전 작품에 대한 끊임없이 재도전이 아니었을까? 

 

  • Like 5

5 Comments


Recommended Comments

  • VIP Members
5 minutes ago, CMDS said:

@James The network series on the site is very meaningful. I recommend reading Concept 1 first.

Many thanks for your suggestion. I am highly cognizant of the value the network series holds on the website, and I shall begin with Concept 1 as advised.

  • Like 3
Link to comment
  • Administrators

좋은 글 감사합니다. 너무나 멋진 생각과 목표인거 같습니다.

오늘 커피를 마시면서 사치스럽게 느긋하고 게으른 시간을 보내며 이런 저런 생각들을 해보면서

창의성, 연결, 성공, 신뢰 등 여러가지 키워드들에 대해서 생각들을 해봤던거 같아요.

저는 CMDS가 더 폭발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는데요. 

최근 제 부캐 활동을 돌아보면서, 이런 저런 생각들을 메모하면서 (중간) 결론들을 내려봤습니다.

"마침표를 찍고 난 조금 더 멀리 가려해."

+

본캐의 냉냉함을 내려 놓고 부캐로 활동하면서 마음의 평화와 편안함을 사랑했던거 같습니다. 사업을 하는게 아니었으니까요. 

근데 이번에 느낌점들이 있었고, 결과적으로 판을 짜고, 멀리 가기(세계 1등 커뮤니티)로 했습니다.(사실 그 전엔 귀찮음이 더 컸거든요.) 왜냐면, 그 동안 다른 많은 것들과 교환해(제 본진 커뮤에서 절 찾는 분들에게 소홀했거든요.) 애정을 쏟은 관계와 시간들이 헛되게 사라지는거 같은 느낌이 들었어요. 그렇게 만들지 말아야겠단 생각을 했습니다.

+

그런데, 이제는 CMDS의 성장에 대해 얘기를 더 나누는지 못하는게 속상한거 같습니다. 흑.

+

그치만, 진심 마음 가득 응원하고 있습니다. 찡긋

+

Captain America Reaction GIF

  • Like 3
  • Thanks 1
Link to comment

Create an account or sign in to comment

You need to be a member in order to leave a comment

Create an account

Sign up for a new account in our community. It's easy!

Register a new account

Sign in

Already have an account? Sign in here.

Sign In Now
  • Tell a friend

    Love beTITAN 타이탄 되기 커뮤니티? Tell a friend!

×
×
  • Create New...